• 2 Stories

예비군 총기 난사 사건

군대 내에서 또 다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GOP에서 발생한 사고냐고요? 아닙니다. 서울 내곡동 예비군 훈련장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한 예비군의 무심한 총격으로 애먼 예비군 2명이 목숨을 잃고 2명이 부상당했습니다.

by 대한민국 육군, flickr (CC BY)

중간 수사 결과 : 계획 범죄

예비군 총기 사건이 일어나고 이틀째인 14일, 육군 중앙수사단이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육군은 최 씨의 범행 동기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며, 범죄 자체는 계획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씨의 바지 주머니에서 발견한 유서에 범행을 범행과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이 쓰여 있었다는 점, 지난 3월 16일부터 이번달 12일까지 초·중학교 동창과의 문자메시지에서 범행과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10여차례 보낸 점, 범행 전날과 당일 두 차례에 걸쳐 자신이 1사로에서 사격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한 점, 10초 안에 총 9발의 탄환을 단발로 사격한 점 등이 계획 범행의 유력한 근거로 꼽히고 있습니다.

또한 최 씨는 중학교때부터 우울증과 조울증을 앓았으며, 현역으로 복무할 당시 B급 관심병사 판정을 받고, 전역 이후에도 적응 장애로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또한 최 씨가 최근 몇 개월간 준비해오던 자격증 취득을 실패하며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중간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사격을 통제한 간부급 통제관과 현역병 조교 등 총 9명의 사건 발생 직후 중앙통제장교의 ‘전원 대피’ 명령에 따라 모두 대피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는데요. 이들 모두 최 씨의 범행에 반격을 가하거나 상황 통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이에 대한 언론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3명 사망, 2명 부상

13일 오전 10시 37분,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있는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예하 52사단 송파·강동 동원예비군 훈련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이 사건으로 가해자를 포함해 총 3명이 숨졌고, 2명이 부상당했습니다.

사건은 동원 훈련 이틀째를 맞아 25m '수준 유지 사격’ 훈련을 하던 중 발생했는데요. 총을 난사한 가해자 최모(23) 씨는 210연대 2대대 7중대 소속 2년 차 예비군으로, 사격장 맨 왼쪽에 있는 1사로에서 '엎드려 쏴' 자세로 표적에 총을 1발 쏜 뒤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바로 뒤에 있는 ‘부사수’ 예비군 1명, 2, 3, 5사로에 있는 예비군 3명 등 총 4명에게 총탄 7발을 난사했습니다.

최 씨는 난사 직후 9번째 총탄으로 자신의 머리를 쏘아 자살했으며, 총을 맞은 박모(24) 씨는 병원으로 이송하던 도중 숨졌습니다. 총탄으로 인해 목, 척추, 폐 부분에 중상을 입은 윤모(25) 씨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지만 이날 오후 9시 37분쯤 과다출혈과 허혈성 뇌 손상으로 숨졌습니다. 부상을 당한 황모(22) 씨와 안모(25) 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입니다.

이번 사건으로 예비군 훈련 전반에 대한 안전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육군 측은 사건이 발생한 예비군 사격장의 안전 확보가 미흡했다며 이를 시인했습니다.

가장 문제가 되는 부분은 사격장 일부 총기가 전방을 향하도록 고정되어 있지 않았다는 것인데요. 최 씨의 사로 또한 총기 고정이 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또한, 예비군 수준 유지 사격 훈련에서 지급하는 총탄은 9발이 규정인데, 이번 훈련에는 총 10발이 지급되었다고 합니다. 총탄을 10발씩 나눠주면 탄피를 10발씩 묶어 관리할 수 있으므로 수월한 탄피 관리를 위해 이러한 방식을 사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 번에 사격을 하는 예비군이 20명인 반면, 이를 통제하는 간부와 현역병 조교가 채 10명이 되지 않는 것도 문제로 지적됩니다. 사건 당시, 대위급 장교 3명과 현역병 조교 6명이 사로에 배치된 20명의 예비군을 통제했는데요. 사로에 조교를 세우는 방식에 대한 규정은 정해져 있지 않다는 것인 육군 측의 해명입니다.

사건 직후 자살한 최 씨의 시신을 확인하던 중 바지 우측 주머니에서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이 유서는 사격 훈련이 있기 전날에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며, 사격 당일 살인을 저지를 것을 예고하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내 자아감, 자존감, 나의 외적인 것들, 내적인 것들 모두 싫고 낮은 느낌이 밀려오고 그렇게 생각한다. 죽고 싶다. 영원히 잠들고 싶다. 사람들을 다 죽여버리고 나도 죽어버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강박증으로 되어간다.

최 씨의 유서 내용 중 일부

육군과 국방부는 사건 발생 직후 원인 규명에 착수했지만, 가해자 최 씨의 자살로 진상 규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중간 수사 결과 : 계획 범죄

예비군 총기 사건이 일어나고 이틀째인 14일, 육군 중앙수사단이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육군은 최 씨의 범행 동기에 대한 수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며, 범죄 자체는 계획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씨의 바지 주머니에서 발견한 유서에 범행을 범행과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이 쓰여 있었다는 점, 지난 3월 16일부터 이번달 12일까지 초·중학교 동창과의 문자메시지에서 범행과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10여차례 보낸 점, 범행 전날과 당일 두 차례에 걸쳐 자신이 1사로에서 사격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한 점, 10초 안에 총 9발의 탄환을 단발로 사격한 점 등이 계획 범행의 유력한 근거로 꼽히고 있습니다.

또한 최 씨는 중학교때부터 우울증과 조울증을 앓았으며, 현역으로 복무할 당시 B급 관심병사 판정을 받고, 전역 이후에도 적응 장애로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또한 최 씨가 최근 몇 개월간 준비해오던 자격증 취득을 실패하며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중간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사격을 통제한 간부급 통제관과 현역병 조교 등 총 9명의 사건 발생 직후 중앙통제장교의 ‘전원 대피’ 명령에 따라 모두 대피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는데요. 이들 모두 최 씨의 범행에 반격을 가하거나 상황 통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이에 대한 언론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