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Stories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현대차그룹의 지분 구조는 '현대모비스→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현대모비스'의 순환출자인데요. 구조상 모비스를 지배하는 자가 현대차그룹을 지배할 수 있습니다.

시장에서 인기가 가장 높은 시나리오는 '오너 일가의 지분율이 높은 현대글로비스와 순환출자의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가 합병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과연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의 마음속에 있는 시나리오도 그럴까요?

by NEWSQUARE

꿩대신 닭, 모비스 대신 현대차?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현대자동차 주식 316만4550주를 매입했습니다. 정 부회장의 현대차 지분율은 1.44%에 달합니다. 정 부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가 아닌 현대자동차의 지분을 매입한 것은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 지배적입니다.

24일 현대자동차는 정의선 부회장이 현대중공업으로부터 현대자동차 주식 316만 4550주를 매입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주당 가격은 같은날 현대차 시장 종가인 15만 8천원이고, 전체 매매대금은 4999억 9890만 원입니다. 당초 현대차 주식 6,445주만 보유하고 있던 정 부회장은 2대 개인주주로 올라섰습니다. 5천억 원에 달하는 매입자금은 정 부회장이 지난 1년간 이노션과 현대글로비스 등 계열사 주식을 처분하고 확보한 자금(이노션 3952억 원, 글로비스 7,427억 원)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차는 정 부회장의 지분 인수에 대해 “주주가치 방어와 경영권 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부회장에게 주식을 매각한 현대중공업은 재무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보유 자산을 매각하고 있었는데요. 현대차 입장에서 볼 때 우호지분인 현대중공업 보유 주식이 제3자에게 넘어가면 경영권에 불리하게 작용될 수 있기 때문에 정 부회장이 직접 인수했다는 설명입니다.

정 부회장 ‘개인’이 아닌 다른 우호기업을 찾기 어려운 점도 한몫 했습니다. 현대차 계열사들은 신규 순환 출자를 금지하는 법 때문에 현대차 주식을 추가로 보유할 수 없습니다. 현대자동차도 ‘증권 발행 및 공시에 관한 규정’상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는 자사주를 매입할 수 없습니다. 자사주를 매입하기 위해선 사전에 자사주 매입 물량을 공시하고, 최소 10영업일에 걸쳐서 지분을 쪼개 사야 하는데요. 대량의 주식이 시장에 풀리면 기껏 부양한 주가가 충격을 받을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정 부회장의 ‘모비스 지분 매입’ 시나리오는 다시 멀어졌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배구조 정점은 현대모비스인데요. 정의선 부회장은 모비스 주식을 1주도 갖고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정 부회장이 기아차가 보유한 모비스 주식을 매입해 모비스 지배력을 높이고 「기아차→모비스」를 포함한 순환출자 고리를 약하게 만들 것이라는 관측이 한동안 우세했습니다.

속마음 들킨 오너 부자(父子), 글로비스 블록딜 불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아들 정의선 부회장이 추진한 현대글로비스 주식 블록딜(일괄 매각)이 하루 만에 무산됐습니다. 정 회장 부자는 보유 중인 글로비스 주식 1627만 1460주(43.39%) 중 502만 2170주(13.39%)를 매각키로 하고 투자자를 모집했으나, 13일 인수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블록딜(Block Deal)이란 주식 매매 가격과 수량을 미리 정해놓고 특정 인수자에게 일괄 매각하는 기법입니다. 시장 가격에 영향을 주거나 받지 않기 위해 보통 시간외매매로 거래합니다.

매각이 무산된 이유는 시장이 기대했던 지배구조 개선 시나리오가 빗겨갔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그룹 승계를 위해서는 순환출자의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를 지배하는 것이 필수이지만, 정의선 부회장은 현대모비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시장에는 '오너 일가가 글로비스의 주가는 최대한 끌어 올리고 모비스의 주가는 억눌러 두 회사를 합병할 것'이라는 시나리오가 유력하다는 소문이 퍼졌죠. 그러나 이번 블록딜이 시장에 나옴으로써 오너 일가의 마음 속에 그런 시나리오는 없었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글로비스 주식이 고평가되어 있었던 이유는 '오너 프리미엄(현대차그룹 내 일감 몰아주기)'과 '모비스 합병 프리미엄'이었습니다. 따라서 오너 부자가 22.5%의 세금을 감수하면서 글로비스 주식을 시장에 내놓은 것 자체가 '글로비스에는 프리미엄이 없다'는 증거가 된 것입니다.

현대글로비스 주식은 개장 후 바로 하한가를 쳤고, 전 거래일보다 15% 급락한 25만 5천원에 거래가 끝났습니다. 증발한 시가 총액은 1조 7천억 원입니다. 그러나 현대 모비스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1.55% 급등한 26만 5500원에 마감됐습니다. 지금까지 시장에 팽배했던 '합병 디스카운트'가 없어졌기 때문입니다. 또한, 정 회장 부자가 다시 글로비스 주식을 매각 시도하고 모비스 주식을 매수할 가능성이 있어 모비스 주가가 상승한 것으로 보입니다.

오너 부자는 무엇을 바라고 글로비스를 내놓았나

정몽구 현대차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의 현대글로비스 블록딜이 13일 무산됐습니다. 그들은 애초에 무엇을 바라고 주식을 처분하려 했을까요?

■ 공정거래법 매직넘버 29.99%
정 회장 부자가 보유하고 있는 글로비스 지분율은 43.39%이고, 이번 블록딜 매매로 나왔던 지분은 13.39%입니다. 만약 매각에 성공했다면 오너 일가의 글로비스 지분율은 30%에서 딱 9주 모자란 29.99%가 됩니다. 29.99%라는 숫자는 굉장히 중요합니다.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개정 공정거래법 시행령은 '대기업의 일감 몰아주기'를 규제하는데요. 총수 일가의 지분율이 30% 이상(비상장사는 20%)인 회사는 그룹 내 다른 계열사와 200억 원 또는 연 매출 12%가 넘는 거래를 할 수 없습니다. 이를 위반할 시, 위반 금액의 최대 25% 과징금은 물론이고 일감을 준 회사·받은 회사·대주주까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억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작년 글로비스 매출의 72.6%가 현대차 내부거래에서 나온 만큼, 총수 일가에게 글로비스 지분율을 줄이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정 회장 부자는 이번 블록딜을 통해 지분율을 29.99%로 낮춰 공정거래법 위반을 피하려 했지만, 투자자와의 소통 부재로 결국 실패했습니다. 그러나 법령 적용날짜가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블록딜 매물이 시장에 다시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 경영권 승계 실탄 장전 및 지배구조 개선
이번 매물은 1조 3000억 원 규모였습니다. 금융 전문가들은 정의선 부회장이 글로비스 주식을 매각한 자본으로 현대모비스 주식(4% 규모)을 사들일 가능성이 높다고 봤습니다. 현대 모비스가 현대차그룹 순환출자의 정점에 있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콕 집어서 '기아차가 보유하고 있는 모비스 주식 16.88% 중 4%'가 매집 대상이라고 예상했습니다. '기아차→모비스'의 출자 고리를 끊으면 순환 출자가 완전히 해소되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블록딜에 성공해 4%를 확보하고, 향후에 남은 주식을 모두 사들이면 지배구조 개선과 경영권 승계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다는 시나리오였는데요. 과연…?

어차피 팔아야 할 지분 13.39% 다시 내놓습니다!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이 글로비스 지분 13.39%를 매각키로 하고 투자자 모집에 착수했습니다. 오너 부자는 지난달 13일 대량매각에 실패한 적이 있는데요. 2월부터 적용되는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지분 보유율을 맞추기 위해 지분 매각 재추진에 나섰다는 설명이 뒤따랐습니다.

매각 분량= 현대글로비스 주식 1천627만1천460주(43.39%) 중 502만2천170주(13.39%)

예상 매각가격= 5일 현대글로비스 종가(23만7천원) 대비 2∼4% 할인된 22만7천520원∼23만2천260원

매각 후 오너家 지분율= 29.99% (개정 공정거래법상 총수 일가의 지분 보유율이 30% 이상인 회사는 계열사 간 일감 몰아주기가 금지됨)

매각 주간사= 시티글로벌증권

매각 실패시= 주간사에서 잔여 물량 전량 인수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블록딜 재추진은 공정거래법 개정 취지에 부응하고 블록딜 재추진 여부를 둘러싼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라며 이번 블록딜 재추진이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과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두 번 실패는 없다. 글로비스 블록딜 성공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현대글로비스 블록딜에 성공했습니다. 이번 대량매매로 두 부자가 손에 쥔 실탄은 1조 1576억 원입니다.

매각 물량 502만 2170주 완★판. 지난 블록딜이 투자자가 없어 무산된 반면, 이번 블록딜의 경쟁률은 2:1이었습니다. 완판되지 않으면 주간사가 잔량을 인수하기로 했으나 그럴 필요는 없었습니다.

매각 가격 한 주당 가격은 2.74%할인된 23만 500원입니다. 예상 가격은 2~4% 할인된 22만 7520~23만 2260원이었습니다.

매각 조건 정회장 부자는 앞으로 2년간 현대글로비스의 지분을 추가 매각할 수 없습니다. (보호예수 조건)

두 부자의 매각 후 지분율은 30%에서 딱 10주 모자란 29.999976%(1124만 9991주)입니다.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규제의 상한선인 30%를 아슬아슬하게 넘기지 않았습니다.

시장의 관심은 두 부자가 손에 쥔 1조 가량의 현금에 쏠렸습니다. 현대차는 이번 블록딜이 지배구조개편과는 관계없는 일이라고 밝혔지만, 정 부회장이 현대차그룹 순환출자의 정점인 모비스의 지분을 하나도 보유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일각에서는 정 부회장이 이번 매각대금으로 모비스의 지분을 취득할 것이라고 추측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매각대금으로 마련할 수 있는 모비스 지분은 4%가 채 되지 않고, 보호예수기간 2년이 걸려있기 때문에 글로비스 지분을 매각해 추가로 대금을 마련할 수도 없기 때문에 '모비스 지분 매입설'에 설득력이 없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만약 현대차가 순환출자고리를 끊으려고 한다면 기아차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 16.88%를 전부 매각해야합니다. 이에 따라 정의선 부회장이 매각대금을 상속세의 재원으로 활용하거나, 현대차그룹 계열사의 지분을 저가에 매수해 주가를 띄울것이라는 추측도 있습니다.

꿩대신 닭, 모비스 대신 현대차?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현대자동차 주식 316만4550주를 매입했습니다. 정 부회장의 현대차 지분율은 1.44%에 달합니다. 정 부회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정점에 있는 현대모비스가 아닌 현대자동차의 지분을 매입한 것은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 지배적입니다.

24일 현대자동차는 정의선 부회장이 현대중공업으로부터 현대자동차 주식 316만 4550주를 매입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주당 가격은 같은날 현대차 시장 종가인 15만 8천원이고, 전체 매매대금은 4999억 9890만 원입니다. 당초 현대차 주식 6,445주만 보유하고 있던 정 부회장은 2대 개인주주로 올라섰습니다. 5천억 원에 달하는 매입자금은 정 부회장이 지난 1년간 이노션과 현대글로비스 등 계열사 주식을 처분하고 확보한 자금(이노션 3952억 원, 글로비스 7,427억 원)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대차는 정 부회장의 지분 인수에 대해 “주주가치 방어와 경영권 안정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 부회장에게 주식을 매각한 현대중공업은 재무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보유 자산을 매각하고 있었는데요. 현대차 입장에서 볼 때 우호지분인 현대중공업 보유 주식이 제3자에게 넘어가면 경영권에 불리하게 작용될 수 있기 때문에 정 부회장이 직접 인수했다는 설명입니다.

정 부회장 ‘개인’이 아닌 다른 우호기업을 찾기 어려운 점도 한몫 했습니다. 현대차 계열사들은 신규 순환 출자를 금지하는 법 때문에 현대차 주식을 추가로 보유할 수 없습니다. 현대자동차도 ‘증권 발행 및 공시에 관한 규정’상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는 자사주를 매입할 수 없습니다. 자사주를 매입하기 위해선 사전에 자사주 매입 물량을 공시하고, 최소 10영업일에 걸쳐서 지분을 쪼개 사야 하는데요. 대량의 주식이 시장에 풀리면 기껏 부양한 주가가 충격을 받을 가능성이 큽니다.

다만 정 부회장의 ‘모비스 지분 매입’ 시나리오는 다시 멀어졌습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배구조 정점은 현대모비스인데요. 정의선 부회장은 모비스 주식을 1주도 갖고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정 부회장이 기아차가 보유한 모비스 주식을 매입해 모비스 지배력을 높이고 「기아차→모비스」를 포함한 순환출자 고리를 약하게 만들 것이라는 관측이 한동안 우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