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Stories

신학용 의원 출판 기념회 논란

유명 정치인의 출판 기념회. 책 발행을 축하하는 자리인 출판 기념회는 사실 정치인들의 정치 자금 통로로 전락하고 있다는데요. 암암리에 정치인들 사이에서는 알짜배기 행사라는 인식이 파다합니다. 출판기념회의 수익금은 다른 후원금과는 달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하거나 공개할 의무가 없기 때문입니다.

by NEWSQUARE

신학용 의원 영장 기각...성급한 검찰 수사 역풍맞을 듯

입법 로비 혐의를 받은 신학용 의원의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검찰은 새누리당 조현룡, 박상은 의원, 새정치민주연합의 김재윤, 신계륜, 신학용 의원에게 뇌물수수 및 입법 비리 혐의로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해당 국회의원들이 영장실질심사 불출석 의사를 보이자, 검찰은 직접 국회까지 찾아가 강제구인을 집행하였습니다. 임시국회가 열리는 개회기간 동안 국회의원들은 '불체포 특권'이라는 면책 특권을 갖게 됩니다. 검찰이 이토록 초강수를 둔 것은 22일부터 열리는 임시국회 전에 이들은 법정으로 출석시키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윤강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수사 할 사유가 불충분하다며 신계륜 의원, 신학용 의원의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특히, 출판 기념회의 축하금 뇌물 수수 여부에 관한 수사는 이전 판례가 없던 만큼 돈의 대가성 여부를 놓고 법리적 해석의 다툼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돈을 건넨 사람, 즉 공여자의 명확한 진술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입법 비리 혐의를 자신있게 입증할 수 있다던 검찰이 확실한 진술도 확보하지 못한 채 무리하게 수사를 진행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출판 기념회, 그것이 알고싶다!

국회의원들 사이에 음지 정치 자금 통로로 알려진 '출판 기념회'. 신고하거나 공개할 의무가 없었기 때문에 베일에 가려진 출판 기념회가 점점 실체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출판 기념회를 둘러싼 논란이 일어난 것은 입법 로비 의혹에 휩싸인 새정치민주연합 신학용 의원과 해운비리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박상은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면서부터입니다. 검찰이 각각 의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 하던 도중 뭉칫돈 일부를 발견하였는데요. 두 의원은 돈의 출처에 대해 출판 기념회 수익금의 일부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신학용 의원은 출판 기념회를 통해 로비성 후원금을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가 들어갔습니다. 사립 유치원 양도 및 인수에 관한 법안에 대해서 입법 발의의 대가로 후원금을 받았다고 합니다. 이전에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에서 입법 발의 대가로 받은 1,500만 원에, 추가로 유치원 연합회에서도 3,900만 원을 받은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출판기념회의 수익금은 다른 후원금과는 달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하거나 공개할 의무가 없습니다. 때문에 정기국회가 열리는 9~11월 이면 국회 안팍으로 정치인들의 출판 기념회가 성황이었습니다. 신학용 의원은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검찰은 구속 영장을 청구하는 등 강경한 태도로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출판 기념회를 둘러싼 의혹은 쉽사리 꺼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신학용 의원 영장 기각...성급한 검찰 수사 역풍맞을 듯

입법 로비 혐의를 받은 신학용 의원의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검찰은 새누리당 조현룡, 박상은 의원, 새정치민주연합의 김재윤, 신계륜, 신학용 의원에게 뇌물수수 및 입법 비리 혐의로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해당 국회의원들이 영장실질심사 불출석 의사를 보이자, 검찰은 직접 국회까지 찾아가 강제구인을 집행하였습니다. 임시국회가 열리는 개회기간 동안 국회의원들은 '불체포 특권'이라는 면책 특권을 갖게 됩니다. 검찰이 이토록 초강수를 둔 것은 22일부터 열리는 임시국회 전에 이들은 법정으로 출석시키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윤강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수사 할 사유가 불충분하다며 신계륜 의원, 신학용 의원의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특히, 출판 기념회의 축하금 뇌물 수수 여부에 관한 수사는 이전 판례가 없던 만큼 돈의 대가성 여부를 놓고 법리적 해석의 다툼 여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돈을 건넨 사람, 즉 공여자의 명확한 진술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입법 비리 혐의를 자신있게 입증할 수 있다던 검찰이 확실한 진술도 확보하지 못한 채 무리하게 수사를 진행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