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Stories

경기도 초·중·고교, 9시 등교

아침 있는 삶. 요즘 우리 사회의 화두입니다. 많은 지자체에서 ‘아침 있는 삶’을 위해 여러 정책을 시행한다고 나섰는데요. 경기도교육청의 ‘9시 등교’도 같은 맥락입니다. 학생들이 집에서 충분히 아침시간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건데요. 하지만 일부 학부모들은 현실을 고려하지 못한 정책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by 영복여자중학교, youngbok.ms.kr

서울 아이들도 '아침이 있는 삶'을

경기도와 전북에 이어 서울시도 내년부터 초·중·고 9시 등교 제를 시행할 전망입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3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5학년도 3월부터 관내 모든 초·중·고의 등교 시간을 자율적으로 오전 9시로 늦출 수 있도록 학교 구성원들 간의 대토론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초등학교는 9시 등교제를 채택하도록 강력하게 권장하고, 중·고등학교는 각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반발도 거셉니다. 서울의 경우 다른 지역보다 맞벌이 부부의 비중이 높아 조기 등교하는 아이들이 많고, 초·중·고가 동시에 등교할 시 교통체증이나 대중교통 혼잡이 발생할 우려도 있다는 것입니다. 조 교육감은 "맞벌이 부부 자녀 등 조기 등교하는 학생들 문제는 운동장·도서실 등 대안 프로그램을 마련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는데요. 일선 학교가 학생, 학부모, 교사의 의견을 잘 수렴해 도교육청의 눈치를 보지 않고, 등교 시간과 그에 필요한 대안 프로그램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학생들에게 ‘아침 있는 삶’을 허하라

“학생 중심의 교육으로 가는 첫 걸음이자 학교 문화를 바꾸는 정책”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선거공약이었던 ‘9시 등교’에 시동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당장 9월 1일부터 경기도 내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9시 등교를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는데요. 정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전 학교에 일괄적으로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9시 등교’ 정책을 시행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무엇보다 학생들에게 수면권과 ‘아침 있는 삶’을 주겠다는 겁니다. 9시로 등교시간을 늦추면 ▲아침밥을 먹을 수 있고, ▲수면시간이 부족한 우리나라 청소년이 충분히 수면을 취할 수 있어, 삶의 질이 좋아진다는 겁니다. 또한 ▲체력 증진은 물론 집중력도 향상돼, 공부에도 효과적이라는 주장입니다.

‘9시 등교’는 교육기본법 제27조(보건·복지증진), 학생인권조례 제10조(휴식권)를 근거로 아침식사로 건강증진과 화목한 가족문화 형성, 적절한 수면과 휴식, 과중한 학습 부담 경감 등이 추진 목적

경기도교육청

효과적인 시행을 위해 다음의 조치도 함께 시행됩니다. ▲학원의 아침반 운영은 금지됩니다. 청소년들이 등교 전 숙면을 취하기보다 사교육을 이용할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조례제정을 추가하는 겁니다. 또한 ▲8시 10분에 시작하는 수능시험과의 부조화를 줄이기 위해, 교육부와 꾸준히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누구를 위한 9시 등교인가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현실성이 없다는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일찍 출근해야 하는 맞벌이 부부의 경우 아이는 9시까지 방치될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현재 초중등교육법에는 수업의 시작과 끝 시간을 학교장이 정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번 정책은 학교장의 권한과 자율성을 침해할 소지가 있다는 겁니다.

이러한 반발을 고려해 경기도교육청은 보완책도 마련한다고 밝혔는데요. ▲일찍 등교해야만 하는 학생에게는 도서관과 교실을 활용한 독서와 음악감상 활동이나 아침 운동, 동아리 활동, 방과 후 활동을 아침으로 옮기는 등의 대책으로 ‘9시 등교’ 정책을 보완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일부 학부모들은 여전히 크게 반발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됩니다.

서울 아이들도 '아침이 있는 삶'을

경기도와 전북에 이어 서울시도 내년부터 초·중·고 9시 등교 제를 시행할 전망입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3일 기자회견을 열어 "2015학년도 3월부터 관내 모든 초·중·고의 등교 시간을 자율적으로 오전 9시로 늦출 수 있도록 학교 구성원들 간의 대토론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초등학교는 9시 등교제를 채택하도록 강력하게 권장하고, 중·고등학교는 각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반발도 거셉니다. 서울의 경우 다른 지역보다 맞벌이 부부의 비중이 높아 조기 등교하는 아이들이 많고, 초·중·고가 동시에 등교할 시 교통체증이나 대중교통 혼잡이 발생할 우려도 있다는 것입니다. 조 교육감은 "맞벌이 부부 자녀 등 조기 등교하는 학생들 문제는 운동장·도서실 등 대안 프로그램을 마련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는데요. 일선 학교가 학생, 학부모, 교사의 의견을 잘 수렴해 도교육청의 눈치를 보지 않고, 등교 시간과 그에 필요한 대안 프로그램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