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Stories

국제사회로 번진 '위안부' 문제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피해 문제가 한국과 일본을 넘어 국제 사회로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미국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면담을 했고, 미국에는 '위안부' 기림비 7개가 세워졌지요. 유엔 인권기구에서도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시간이 없습니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슬픔을 모두가 함께 안아줄 수 있을 그 날이 오기를 기다립니다.

by joonyoung kim, flickr (CC BY)

"일본은 위안부 문제 해결하라" UN이 나섰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29일 일본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고 피해자 명예 훼손을 하는 이들을 규탄하고 피해자 권리 침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라고 일본 정부에 권고했습니다.

인종차별철폐위는 일본을 심사한 최종 의견서를 채택하면서 생존 피해자와 가족에 진정으로 사과하고 적절한 보상을 포함한 영구적인 해결책을 세워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한, 일본이 아시아여성기금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에 배상했다고 주장한 것과 달리 피해자들은 어떤 사과나 배상도 받지 못했다고 증언한 사실을 우려했습니다. 권고에서는 또한 혐한 시위나 발언을 일삼는 개인이나 단체, 혹은 혐오 발언을 하는 공무원, 정치인에 대해서도 처벌해 이를 근절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전면적이고 철저하고 영구적인 방식으로 오랜 기간 존재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일본 정부는 위안부 생존자 및 그들의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하며 충분한 배상이 실현되지 않는 한 피해자에 대한 인권침해가 지속할 것."

아나스타샤 크리클리, UN 인종차별철폐위원회 부대표

이 권고는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유엔 인권기구에서 다루는 주요 국제문제로 자리 잡은 것을 의미합니다.

미국 백악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와 면담

백악관과 미국 국무부 관리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면담했습니다. 미국 내 한인 단체 시민참여센터의 김동석 상임이사는 5일 이 소식을 전했습니다. 마이클 혼다 미국 상원의원의 주선으로, 할머니들이 지난 30일에 백악관, 31일에는 국무부 관리들과 만났다는 소식인데요. 두 할머니는 뉴저지 유니언시티에서 열린 '위안부 기림비' 제막식에 참석하려 미국에 와 있던 중이었습니다.

면담은 2시간 30분가량 진행됐습니다. 특히 30일 면담에 참석한 폴레트 엔이스코프 공공관여국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할머니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지난주 용감한 '위안부' 할머니 두 분을 만났다. 그들의 이야기에 가슴이 미어진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백악관은 면담 사실이 알려진 이후 논평을 통해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게다가 다음 달 추가 면담을 연다는 소식도 들려오는데요. 미국 정부의 '위안부' 문제에 대한 외교 정책이 적극적 개입으로 바뀐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엔 인권수장 "위안부 문제 영구한 인권유린" 일본 비판

“일본은 전시 성 노예 문제에 대한 영구적 해결책을 마련하는 데 실패했다. 이른바 '위안부'로 알려진 피해자들은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수십 년이 지난 이후에도 여전히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다…이들 여성은 정의 실현은커녕 일본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점점 더 사실을 부정하고 모욕적인 발언을 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나비 필라이, 유엔인권기구(OHCHR) 대표

나비 필라이 유엔인권기구 대표가 6일 성명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 정부의 태도를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이번 성명에는 ‘전시 성 노예’라는 단어를 써서 일본의 ‘위안부 문제’ 대응을 비판했는데요. 이는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이 나옵니다. 또한, 필라이 대표는 '군 위안부' 문제는 피해자 여성에 대한 사법정의와 배상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현재의 문제이므로 이에 대한 일본 정부의 책임 부정은 ‘인권침해의 지속’이라고 규정했습니다.

한국정부도 이날 외교부 논평으로 이번 성명에 대한 환영 의사를 밝혔습니다.

"일본은 위안부 문제 해결하라" UN이 나섰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29일 일본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고 피해자 명예 훼손을 하는 이들을 규탄하고 피해자 권리 침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하라고 일본 정부에 권고했습니다.

인종차별철폐위는 일본을 심사한 최종 의견서를 채택하면서 생존 피해자와 가족에 진정으로 사과하고 적절한 보상을 포함한 영구적인 해결책을 세워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또한, 일본이 아시아여성기금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에 배상했다고 주장한 것과 달리 피해자들은 어떤 사과나 배상도 받지 못했다고 증언한 사실을 우려했습니다. 권고에서는 또한 혐한 시위나 발언을 일삼는 개인이나 단체, 혹은 혐오 발언을 하는 공무원, 정치인에 대해서도 처벌해 이를 근절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통보했습니다.

"전면적이고 철저하고 영구적인 방식으로 오랜 기간 존재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일본 정부는 위안부 생존자 및 그들의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하며 충분한 배상이 실현되지 않는 한 피해자에 대한 인권침해가 지속할 것."

아나스타샤 크리클리, UN 인종차별철폐위원회 부대표

이 권고는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유엔 인권기구에서 다루는 주요 국제문제로 자리 잡은 것을 의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