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Story

애플 'WWDC 2014'

애플 개발자들의 축제인 WWDC가 2014년에도 어김없이 진행됐습니다. 특히 이번 WWDC 2014에서는 아이폰6의 출시 여부가 많은 이들의 관심사였죠.

실망스럽게도 아이폰6를 기다리셨던 분들이라면 조금 더 기다리셔야 할 것 같네요. 이번 행사의 주인공은 새로운 소프트웨어들이었습니다. 과연 어떤 발표가 있었는지 한번 알아볼까요?

by WWDC2014, developer.apple.com

애플 WWDC 2014 개최, 소프트웨어 부분에서 많은 변화

6월 2일(현지시간), 애플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모스콘 센터에서 ‘애플 세계 개발자 회의 2014(Apple Worldwide Developers Conference 2014, 이하 WWDC 2014)를 개최했습니다. WWDC는 전통적으로 개발과 관련한 새로운 소식을 알리는 자리입니다. 따라서 이번 WWDC 2014에서 아이폰6, 아이워치 등과 같은 하드웨어에 대한 발표는 없었습니다. 다만 애플의 기기를 사용하고 있는 소비자들에게 이번 발표는 큰 변화를 일으킬 것 같습니다. 맥 운영체제 ‘OS X 요세미티’, iOS 운영체제 ‘iOS 8’, 새로운 개발자 킷 SDK가 동시에 발표됐기 때문이죠.

'OS X 요세미티'의 가장 큰 외형적 변화는 전체적인 디자인 컨셉을 'iOS 7’의 플랫 디자인의 것에서 따왔다는 점입니다. 'OS X'의 리디자인을 통해 애플 소프트웨어 생태계의 전체적인 통일성을 향상한 점이 눈에 띕니다. 또한, 웹 브라우저 ‘사파리’의 성능 향상, 메일 기능 강화,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기능 추가 등이 이뤄졌습니다. 'iOS 8'에는 ‘헬스’ 기능 추가, 사진 편집 기능 강화, 그룹 메시지 기능 추가 등이 이뤄졌습니다. 특히 주목할만한 점은 'OS X 요세미티’와 'iOS 8’의 연동 기능이 더욱 강화되면서 아이폰과 맥을 동시에 사용하는 사용자들이 이전보다 더 편한 사용성을 느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강화된 에어드롭과 새로 추가된 핸드오프, 아이클라우드 드라이브 기능 등이 애플 기기 간 자연스러운 연동을 가능케 합니다. 개발자들은 이런 발표보다 개발자 킷 발표에 더욱 열광했을 텐데요. 애플은 개발자들의 기대를 충족시켰습니다. 새로운 iOS, 맥 OS의 개발 언어 ’Swift’의 발표와 지문인식 기능인 'Touch ID’, 키보드 기능의 API 공개가 차례로 진행됐습니다. 'Touch ID' API가 개발자에게 공개됨에 따라 지문인식을 통한 결제 시스템이 만들어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며, 아이폰의 고질적인 문제점으로 지적받았던 불편한 키보드 기능 또한 개선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WWDC 2014에는 엄청난 혁신이라 할 수 있는 무언가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다만 애플이 기존 안드로이드 진영에 있었거나 평소 쓰지 않았던 기능을 들여와, 자신들의 특색에 맞게 그것을 적절히 변용했다는 점에서 시장의 평가는 나쁘지 않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