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Stories

JTBC '뉴스9' 중징계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고 있는 JTBC '뉴스9', 첫 방송부터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번에는 조금 다르게 관심을 받고 있는데요. 그 원인은 바로 '뉴스9'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게 중징계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지난 11월 5일에 방영된 ‘뉴스9’의 진보당 해산심판 청구 관련 뉴스 보도였습니다. 정부 조처에 부정적인 의견만 전달하는 방송을 했다는 것이 이번 징계의 핵심입니다.

방통심의위 야권 위원들, 정치적 사안 심의에 대한 보이콧

지난 26일 진행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산하 방송심의소위 회의에서 야당 추천 심사위원들이 TV조선 ‘돌아온 저격수다’에 대한 심의를 앞두고 퇴장했습니다.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뉴스9’과 TV조선 ‘뉴스쇼 판’에 대한 심의 잣대가 이중적라며 시작된 여야 추천위원들의 논쟁이 발단입니다. ‘뉴스쇼 판’은 가장 낮은 수위의 행정제재인 ‘의견제시’를 받았습니다.

야권 추천 위원들은 정치적 사안에 대한 공정한 심의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앞으로 있는 정치적 사안에 관련한 심의는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여권 위원들은 이같은 심의 구조는 야당이 집권했던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도 동일했는데, 심의를 하는 여권 위원들을 비판하는 것이 옳지 못하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위원들이 각자의 입장에서 한 치의 물러섬 없이 의견을 내세우고 (여권 추천위원이 다수인) 숫자에 의해 제재 여부가 결정 나는 구조가 고착화됐다. 그 결과 국민이 바라는 대로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판단했다."

야권 추천, 김택곤 상임위원

"자신의 의견에 맞지 않으니 퇴장하겠다는 것인데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에도 똑같은 구도였다. 심의위 구성을 문제 삼아야지 심의하는 개개 위원들, 반대되는 세 사람을 향해 피력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여권 추천, 권혁부 소위원장

방통심의위, JTBC 뉴스9에 법정제재 의견, 중징계 가능성도 높아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고 있는 JTBC ‘뉴스9’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통심의위)로부터 중징계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가 되는 부분은 지난 11월 5일에 방영된 ‘뉴스9’의 진보당 해산심판 청구 관련 뉴스 보도입니다. 지난 27일 방통심의위는 방송소위원회를 열어 "'뉴스9’이 정부 조처에 부정적인 사람들의 의견만 전했다”는 민원 안건을 심의했습니다.

방통심의위 정부·여당 추천 위원 3명은 이 같은 ‘뉴스9’의 보도가 방송심의규정 제9조(공정성)을 위배한 것이라며 재승인 심사에 감점을 받게 되는 법정제재 의견을 내놨으며, 징계 여부는 12월 5일, 19일에 열리는 전체 회의에서 결정됩니다. 전체 회의의 여야 구성비가 6대 3이기 때문에, ‘뉴스9’에 대해 최소 법정제재 이상의 조처가 취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여당 추천 위원들은 손 앵커가 진행한 김재연 진보당 대변인과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의 대담 내용, 그리고 이와 별도로 진행된 박원순 서울시장과 인터뷰 도중 손 앵커가 진보당 해산심판 청구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것 등이 지나치게 통신당 해산 반대쪽의 의견만 들은 것이며, 반대하는 측의 내용을 적게 보도해 균형을 무너뜨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나친 반론권 보장이 뉴스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헤쳤다는 것이 정부 여당 추천 위원들의 주장입니다.

야당 추천 위원 2명은 여당 쪽 위원들과 논쟁을 벌이던 중, 심의 과정에 문제가 있다 항의하며 심의 도중 퇴장했습니다.

방통심의위, JTBC 뉴스9에 중징계 의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는 지난 19일 전체 회의를 열어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고 있는 JTBC ‘뉴스9’에 대한 중징계를 의결했습니다.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 청구 관련 보도가 제9조 2항 공정성 조항을 위반했다는 것이 주요 이유입니다.

방통심의위 전체회의는 또한 ‘뉴스9’의 11월 11일 자 보도 내용 일부가 제14조 객관성 조항을 위반했다는 민원이 추가로 제기되자, 본 심의 건과 이를 함께 병합해 심의를 진행했습니다. ‘뉴스9’에 내려진 ‘관계자 징계 및 경고’ 처분은 벌점 4점에 해당하며, ‘과징금’ 부여 다음으로 높은 수위의 징계입니다.

야권 추천 의원들은 이같은 여권 추천 의원들의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지난 18일에 진행된 TV조선의 “뉴스쇼 판”의 심의 건과 다른 잣대로 ‘뉴스9’을 심의하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뉴스쇼 판’에 출연한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박원순 서울시장 등 3명의 자치단체장을 ‘종북’이라고 주장한 내용을 두고 방송심의소위원회가 객관성 및 공정성, 명예훼손 위반 여부를 심의했으나, 여권 추천 의원들은 이에 대해 ‘의견 제시’라는 비교적 가벼운 조처를 했기 때문입니다.

JTBC ‘뉴스9’에 대한 방통심의위의 심의는 이것으로 끝이 아닙니다. 방통심의위는 지난달 21일, 28일 뉴스에서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및 감사원장 임명동의안 처리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보도 내용과 26일 박창신 신부 발언 논란과 관련하여 방송에 김형태 변호사를 출연시킨 것에 대해서도 심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방통심의위 야권 위원들, 정치적 사안 심의에 대한 보이콧

지난 26일 진행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산하 방송심의소위 회의에서 야당 추천 심사위원들이 TV조선 ‘돌아온 저격수다’에 대한 심의를 앞두고 퇴장했습니다.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뉴스9’과 TV조선 ‘뉴스쇼 판’에 대한 심의 잣대가 이중적라며 시작된 여야 추천위원들의 논쟁이 발단입니다. ‘뉴스쇼 판’은 가장 낮은 수위의 행정제재인 ‘의견제시’를 받았습니다.

야권 추천 위원들은 정치적 사안에 대한 공정한 심의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기 때문에 앞으로 있는 정치적 사안에 관련한 심의는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여권 위원들은 이같은 심의 구조는 야당이 집권했던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도 동일했는데, 심의를 하는 여권 위원들을 비판하는 것이 옳지 못하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위원들이 각자의 입장에서 한 치의 물러섬 없이 의견을 내세우고 (여권 추천위원이 다수인) 숫자에 의해 제재 여부가 결정 나는 구조가 고착화됐다. 그 결과 국민이 바라는 대로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판단했다."

야권 추천, 김택곤 상임위원

"자신의 의견에 맞지 않으니 퇴장하겠다는 것인데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에도 똑같은 구도였다. 심의위 구성을 문제 삼아야지 심의하는 개개 위원들, 반대되는 세 사람을 향해 피력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여권 추천, 권혁부 소위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