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Stories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제공=포커스뉴스

"꼬리가 몸통을 흔들다" 위기의 국민의당

개인의 일탈이라 여겨지던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은 당 전체로 번져 국민의당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뒤흔들고 있습니다. 사건의 당사자 중 한 명인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이 검찰 조사 중 "리베이트 계악은 국민의당의 지시로 이뤄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리베이트 의혹은 당 차원의 문제로 확대됐죠. 김 의원의 주장은 '업체 간의 관행적 거래였을 뿐, 국민의당과는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는 당 진상조사단의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됩니다.

검찰은 홍보 업체들에 리베이트를 직접 요구하고 이를 국민의당 홍보 태스크포스(TF)에 지급하게 한 왕주현 사무부총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더불어 검찰은 왕 부총장이 리베이트 명목으로 TF에 유입된 돈까지 국민의당이 사용한 선거 비용으로 속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허위 보전청구를 한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은 중선관위로부터 약 1억 원의 금액을 받았다고 합니다. 검찰은 왕 부총장에 사기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27일, 검찰은 당 사무총장인 박선숙 의원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당시 사무총장이었던 박 의원이 왕 부총장의 범행을 몰랐을 리 없다는 것이 검찰의 주장입니다. 실제 왕 부총장은 검찰 조사 도중 "돈 문제는 박 의원에게 모두 보고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알려집니다.

당 현직 의원 2명과 사무부총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시작하자 리베이트 의혹은 국민의당 전체를 흔들기 시작했습니다. 새정치를 외치던 안철수 대표로서도 당의 내홍은 치명적인 일이었죠. 29일,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는 결국 대표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뒤이어 박지원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되었습니다. 박 위원장은 앞으로 당 수습에 주안점을 두고 비대위원 인선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작은 파도인 줄 알았으나 거대한 쓰나미였던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박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국민의당 비대위는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까요?

리베이트 진실게임, 누구 말이 옳은가?

국민의당이 창당 4개월 만에 위기를 맞았습니다. 지난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0대 국회에서 국민의당 비례대표로 선출된 박선숙, 김수민 의원과 당 사무부총장인 왕주현 씨가 불법 정치 자금(리베이트)을 수수하고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는 혐의로 검찰 고발했는데요. 곧바로 검찰이 혐의와 관련된 광고 대행 업체 등 6곳을 압수수색하며 사태는 겉잡을 수 없이 커졌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밝힌 이들의 혐의를 간략히 설명하면 이렇습니다. 지난 4.13 총선 과정에서 당의 선거홍보를 총괄한 김수민 의원이 자신이 비례대표 후보로 선정되기 직전까지 대표직을 맡았던 디자인 벤처기업 '브랜드호텔'을 통해 TV광고 대행 업체, 선거 공보물 제작 업체 등으로부터 약 2억 3,820만 원의 리베이트를 제공받았다는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국민의당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홍보 업체들에 리베이트를 요구했고, 사무총장인 박선숙 의원은 모든 사전 논의와 과정을 지시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의원 측과 국민의당은 브랜드호텔과 홍보 업체와의 계약은 정상적인 업무 계약 관계였을 뿐이라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의 해명은 이렇습니다.


국민의당은 4.13 총선 홍보를 위해 애초 브랜드호텔과 계약을 맺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브랜드호텔은 대량의 선거 공보물을 제작하거나, TV 광고를 대행할 규모를 갖추진 못한 벤처 규모의 회사였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은 실제 제작과 대행 업무를 담당할 선거 공보물 제작 업체, TV 광고 대행 업체와 계약을 맺었고, 브랜드호텔은 이 총선 홍보의 전반적인 기획 업무만을 맡게 됐습니다.

브랜드호텔은 앞서 이야기했다시피 김 의원이 대표를 맡던 회사입니다. 업무와 관련된 것이라 하더라도 브랜드호텔에 직접 자금을 전달하는 모양새가 썩 좋지 않다고 판단한 국민의당은 홍보 업체들의 기획 업무를 브랜드호텔이 대행하는 형태로 브랜드호텔과 홍보 업체가 계약을 맺도록 했습니다.

이 과정에 따르면 홍보 업체들의 기획 업무를 브랜드호텔이 대행한 것이 되므로 홍보 업체가 브랜드호텔에 대가를 지불했다는 사실은 별 문제없는 일이 됩니다.


국민의당 측은 현재 이번 리베이트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며 의혹을 적극 부인하고 있는데요. 선관위의 주장과 국민의당 측의 주장이 정면으로 배치되는 만큼 검찰 수사가 조금 더 진행되어야 제대로 된 진상 파악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꼬리가 몸통을 흔들다" 위기의 국민의당

개인의 일탈이라 여겨지던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은 당 전체로 번져 국민의당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뒤흔들고 있습니다. 사건의 당사자 중 한 명인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이 검찰 조사 중 "리베이트 계악은 국민의당의 지시로 이뤄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 리베이트 의혹은 당 차원의 문제로 확대됐죠. 김 의원의 주장은 '업체 간의 관행적 거래였을 뿐, 국민의당과는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는 당 진상조사단의 주장과 정면으로 배치됩니다.

검찰은 홍보 업체들에 리베이트를 직접 요구하고 이를 국민의당 홍보 태스크포스(TF)에 지급하게 한 왕주현 사무부총장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더불어 검찰은 왕 부총장이 리베이트 명목으로 TF에 유입된 돈까지 국민의당이 사용한 선거 비용으로 속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허위 보전청구를 한 사실을 밝혀냈습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은 중선관위로부터 약 1억 원의 금액을 받았다고 합니다. 검찰은 왕 부총장에 사기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27일, 검찰은 당 사무총장인 박선숙 의원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당시 사무총장이었던 박 의원이 왕 부총장의 범행을 몰랐을 리 없다는 것이 검찰의 주장입니다. 실제 왕 부총장은 검찰 조사 도중 "돈 문제는 박 의원에게 모두 보고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알려집니다.

당 현직 의원 2명과 사무부총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시작하자 리베이트 의혹은 국민의당 전체를 흔들기 시작했습니다. 새정치를 외치던 안철수 대표로서도 당의 내홍은 치명적인 일이었죠. 29일, 국민의당 안철수∙천정배 공동대표는 결국 대표직에서 물러났습니다. 뒤이어 박지원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추대되었습니다. 박 위원장은 앞으로 당 수습에 주안점을 두고 비대위원 인선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작은 파도인 줄 알았으나 거대한 쓰나미였던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박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국민의당 비대위는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