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

1조를 거절하고 52조를 기부하는 저커버그

지난 1일 페이스북의 CEO 마크 저커버그가 딸을 낳았습니다. 이름을 Maxima Chan Zuckerberg라고 지었네요. 저커버그는 딸의 탄생을 자축하며,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개했습니다. 여기서 자신의 페이스북 주식 99%를 기부할 예정이라는 놀라운 사실을 알렸습니다. 현재 가치로 무려 450억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는 약 52조원 정도가 되는 어마어마한 액수입니다. 저커버그는 딸이 살아갈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서 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Mark chen2

딸에 대한 사랑을 인류애로 확대하다니, 세상 그 어떤 딸 바보 아빠보다도 그릇이 큽니다. 어라? 그런데 많은 사람이 예상 밖의 반응을 보입니다. 기부의 순수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입니다. 문제는 기부의 형태입니다. 저커버그 부부는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를 설립해 기부하겠다고 밝혔는데, 이 기구는 재단(Private Foundation)이 아니라 유한책임회사(Limited Liability Company, 이하 L.L.C.)입니다.

이것이 어떤 차이가 있길래 막대한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저커버그 부부에게 비판의 화살이 돌아가는 걸까요? 저커버그 부부의 기부는 그저 과시용일까요? 이 문제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저커버그 개인은 물론, 페이스북이라는 기업의 역사에 대해서도 보다 이해가 필요합니다. 과연 사람들의 우려는 무엇이고, 저커버그의 진의는 무엇인지 차근차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딸이 살아갈 세상을 위해


우선 저커버그의 기부 발표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저커버그는 딸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이 기부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저커버그는 딸이 살아갈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다고 합니다. 저커버그 부부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인간의 잠재력을 향상하고’, ‘평등을 증진’하는 것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이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두 가지 대답을 찾았습니다. 하나는 질병, 그리고 또 하나는 교육.

인류는 차근차근 다양한 질병을 해결해 나가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이 질병에 시달립니다. 질병은 1, 2년의 단기적 투자로는 해결할 수 없습니다. 아무리 훌륭한 아이디어가 있어도, 몸이 건강하지 못하면 사람은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건강은 항복한 삶의 기본이기에 부부는 인류 보건을 위해 투자하기로 합니다. 저커버그의 부인은 소아과 의사이기도 합니다.

또 하나, 평등은 특히 개인 맞춤형 교육과 정보 접근에 대한 평등이라고 대답합니다. 여전히 인류의 절반은 인터넷에 접근할 수 없습니다. 비용과 인프라 때문입니다. 네트워크를 통해 페이스북이라는 거대한 기업과 부를 일궈낸 저커버그는 인터넷을 통한 정보민주주의와 통신기술이 개개인에 맞춘 새로운 교육 혁명을 일으키고 더 평등한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믿습니다.

A few weeks before Max’s birth, Priscilla and Mark took a morning to reflect and record their hopes for their daughter and all children of her generation.

Posted by Chan Zuckerberg Initiative on 2015년 12월 1일 화요일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에 대한 구상을 밝히는 마크 주커버그와 프리실라 챈

저커버그 부부는 더 건강한 세상, 동등하게 교육의 혜택을 받는 세상을 통해 더 나은 미래를 꿈꾸고자 합니다. 그리고 이런 토대 위에서 더 많은 사람을 연결하여 새로운 기회를 창출하고, 더욱더 강한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다고 말합니다. 이는 더 많은 사람이, 더 투명하게 연결될수록 네트워크의 힘이 강해진다는 페이스북의 믿음이기도 합니다.

막대한 재산을 자신의 자녀만을 위해 쓰는 것이 아니라, 자녀들이 살아갈 세상을 위해 쓰겠다는 저커버그 부부의 결정은 참으로 귀감이 될 만 합니다. 사람들의 힘을 입어 거대한 네트워크 기업을 일궜다는 책임감과 딸에 대한 사랑이 이러한 기부로 이어졌습니다.

2. L.L.C.는 기부가 아니다?!


저커버그 부부가 기부 계획을 밝히자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존경과 찬사를 보냈습니다. 저커버그의 포스팅에는 빌 게이츠의 부인이자, 본인 역시도 거대한 자선 재단을 운영하는 멜린다 게이츠가 댓글로 축하 코멘트를 달았습니다. 또한 가수 샤키라나, 허핑턴 포스트의 창업자 아리아나 허핑턴 같은 사람들도 축하 댓글을 달았습니다. 그뿐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이 좋아요를 누르고 최근에 태어난 자기 아이들 사진을 함께 올리는 등, 흡사 전 세계가 저커버그의 딸 맥스의 탄생을 축하하고, 이들의 결정을 지지하는 듯 보였습니다.

그러나 곧바로 뉴욕타임즈를 비롯해 여러 매체는 이 기부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무엇보다도 전통적인 형태의 재단에 기부하는 것이 아니라 유한책임회사(L.L.C.)를 만드는 것을 과연 순수한 기부라고 할 수 있는 것이냐며 비판합니다. L.L.C.는 말 그대로 회사의 주주들이 자기 투자액 한도 내에서만 법적인 책임을 지는 ‘회사’입니다. ‘재단’이 아닌거죠.

재단(Private Foundation)의 경우 매해 자산의 5% 이상을 자선 활동에 써야 하는 의무가 있지만, L.L.C.는 기본적으로 회사이기 때문에 그럴 의무가 없습니다. 재단보다 비용 공개 의무도 적을 뿐더러, 만약 L.L.C.가 고소당할 경우에도 주주인 저커버그 부부 개인 재산은 연관되지 않습니다.

또한 기부 이후에 얻는 절세 효과가 크다는 것을 지적하기도 합니다. L.L.C.에 기부할 경우 주식 명의 변경 과정에서 자본이득세를 내지 않아도 되고, 상속세 없이도 자녀에게 지배권을 넘기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의 비판을 의식한 것인지, 저커버그는 바로 다음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로 왜 L.L.C. 형태로 기부하는지에 대해 설명합니다. 무엇보다 L.L.C.는 재단보다 자금 운용의 폭이 훨씬 넓기 때문입니다. 재단에서는 할 수 없는 기업에 대해 투자도 할 수 있고, 정치적인 활동도 할 수 있습니다. 로비를 하거나 특정 정치인, 혹은 정당을 후원하는 행위 같은 것들 말입니다.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를 L.L.C로 형태로 설립한 이유를 설명하는 마크 저커버그

저커버그는 이러한 유연한 자금 활용이 자신들이 추구하고자 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데 훨씬 더 적합하기 때문에 L.L.C.를 선택했다고 합니다. 또한 주식을 재단을 만들어 기부했다면 즉시 세금 혜택을 받을 수 있지만 L.L.C.는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만약 자신들이 설립한 L.L.C.가 주식을 매각할 때는 자본수익에 대한 세금도 남들과 똑같이 낼 것이라고도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페이스북에 대한 의혹의 눈길을 금방 거두지는 않을 듯합니다. 저커버그가 아무리 선한 의지로 기부 의사를 밝혔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기본적으로 ‘회사’이기 때문입니다. 비용의 아주 일부만 연구 등 비영리 활동에 쓰고, 나머지 대부분을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명목 아래 사실상 영리 활동에 쓰더라도 제재할 수 있는 수단이 없기 때문입니다.

3. 페이스북에 대하여


그렇다면 저커버그의 의도는 무엇일까요? 그는 제약 없이 미래를 위한 활동에 장기 투자하기 위해 L.L.C.를 세우는 걸까요? 아니면 사람들의 우려대로 기부라는 ‘쇼업’을 하고는 사실상 이윤 활동에 L.L.C.를 이용할까요? 물론 앞으로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의 활동을 보다 지켜봐야 하겠지만, 지금까지 보여준 저커버그의 기업관과 페이스북의 문화를 고려하면 전자에 훨씬 더 가까울 거라고 생각합니다.

첫 번째 이유는, 저커버그가 ‘돈’에 집착하지 않는 모습을 여러번 보여주었기 때문입니다.

저커버그는 이미 고등학생 때 사람들의 취향을 분석해서 음악을 추천해주는 시냅스라는 일종의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개발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을 마이크로소프트가 100만 달러에 사고 싶다고 제안했지만, 저커버그는 이를 거절하고 인터넷에 공개해 버렸습니다. 아무리 돈이 절박하지 않은 학생이었다고 해도 100만 달러의 이익을 포기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Mark
돈에 집착하지 않던 젊은 청년은 어느덧 세계 8위의 부호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하버드에 페이스북을 창업한 지 고작 2년 후, 야후는 10억 달러에 페이스북을 인수하고 싶다고 제안했습니다. 대학교 3학년 쯤 될 무렵에 우리나라 돈으로 1조 원이 넘는 가치로 회사를 팔 기회였던 셈입니다. 하지만 저커버그는 이 역시도 거절합니다. 페이스북이라는 사업을 운영하며 계속 발전시키고 싶어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두 번째 이유는, 저커버그는 이미 자신의 L.L.C.가 추구할 방향으로 다양한 기부와 비영리 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미 internet.org 라는 전 세계에 값싸게 인터넷 인프라를 제공하는 비영리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Startup Education이라는 교육 프로그램과 에볼라 바이러스 퇴치에도 거액을 기부했습니다.

사실 그가 밝힌 L.L.C.의 추구 가치는 페이스북의 가치와도 일맥상통합니다. 저커버그는 질병과 평등의 문제를 언급하면서, 더 많은 사람을 연결하고 더 건강한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인터넷을 통해 더 연결되고 열린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페이스북의 사명과도 일치합니다. 사람들이 그가 밝힌 L.L.C.가 기부냐 사업이냐를 놓고 논쟁하지만, 저커버그에게는 기부냐 사업이냐는 형태보다는 더욱 열린 네트워크를 이룩하겠다는 열망이 더 큰 것으로 보입니다.

세 번째 이유는,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을 운영하면서 보여준 기업 문화 때문입니다. 페이스북에는 유명한 모토가 있습니다. Move fast and break things. 빠르게 실행하고 규칙을 파괴하라! 페이스북은 완벽하게 준비해서 진행하기보다는, 리스크를 안더라도 빠르게 실행하고 고쳐나가는 편을 택합니다. 또한 기존의 관습과 규칙을 별로 중요하게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자신들이 보기에 더 나은 방법이 있다면 이를 과감하게 실행합니다. 사람들의 비판과 비난에도 자신들이 옳다고 믿으면 뚝심 있게 밀고 나갔습니다.

저커버그와 페이스북은 지금까지 그렇게 성장해 왔습니다. 따라서 기부에 있어서도 기존의 형식을 따르기 보다는, 자신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문제를 자신들의 의지대로 접근해서 해결할 수 있는 훨씬 더 유연한 방법을 택하고자 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이러한 저커버그의 성향과 페이스북의 역사를 생각했을 때, 저커버그는 자기가 원하는 방향으로 자선 활동을 하기 위해 L.L.C.를 선택했을 확률이 더 높다고 보입니다.

우리가 매일같이 이용하는 페이스북이 다른 기업들과는 상당히 다르게 성장해 왔다는 것이 느껴지시나요? 저커버그와 페이스북에 대해 보다 폭넓게 이해하고 싶으시다면, 최근 리디북스를 통해 출간한 <페이스북>을 읽어 보시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2000년대 이후 탄생한 스타트업 중에서 가장 드라마틱한 성장을 이룩한 만큼 창업 스토리 자체도 대단히 흥미진진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저커버그와 페이스북이 남다른 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세상에 완벽한 것은 없습니다.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 활동은 저커버그 부부의 선의에 의지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자선 활동의 방향성이 페이스북 사업과도 연관성이 있는 만큼, 기부와 사업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저커버그 부부가 만들어갈 미래가 궁금하고 기대가 됩니다. 하버드 대학 기숙사에서 만든 서비스를 우리가 매일 같이 사용하듯이 ‘챈 저커버그 이니셔티브’가 어떤 질병을 정복하고, 어떤 교육을 펼쳐 이름 모르는 누군가가 혜택을 받게 될지 궁금합니다. 억만장자 저커버그의 딸이 살아갈 세상이, 바로 우리가 살아가고, 또 우리의 다음 세대가 살아갈 세상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