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Stories

신세계 차명주식

신세계그룹 총수 일가 차명주식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신세계그룹 이명희 회장이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신세계푸드 임직원 명의로 되어있던 830억 원 상당의 차명주식 38만 여주를 실명공시 한다고 밝힌 겁니다. 그러나 신세계 총수 일가의 차명주식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830억 원 차명주식에 증여세만 700억 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최근 실명 전환한 차명 주식에 대해 700억 원대의 증여세가 부과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2일 여러 언론이 일제히 보도한 바에 따르면, 국세청이 신세계그룹에 대한 세무조사를 마치고 미납 법인세 등 추징금 2,000억 원을 부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중 이명희 회장이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보유하고 있던 차명 주식에 대해 700억 원의 증여세가 부과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해당 주식은 실명 전환될 당시 시가로 830억 원 상당이었습니다.

이건 걸린 것도, 안 걸린 것도 아니여

신세계 총수 일가는 이미 차명주식 의혹으로 곤혹을 치른 적이 있습니다. 벌써 10년 가까이 된 일입니다.

2006년 8월 9일 참여연대가 신세계 총수 일가의 차명주식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참여연대는 “국세청이 신세계그룹 대주주 일가가 임직원 명의로 차명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데 대해 상당한 규모의 세금 추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또한, “신세계 대주주의 차명 주식 보유가 사실이라면 이들이 조세범처벌법과 증권거래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국세청의 세금 추징뿐 아니라 검찰과 금감원 조사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신세계 측은 대꾸할 가치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한 달 뒤인 9월 7일, 정재은 신세계 회장이 신세계 보유주식 전량 147만 4571주를 아들 정용진 신세계 부사장과 딸 정유경 조선호텔 상무에게 증여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신세계 측은 3,500억 원의 증여세가 예상된다며 ‘떳떳한 증여’임을 강조했습니다.

2007년 3월 26일 두 남매는 실제로 3,500억 원 상당의 주식으로 증여세를 현물납부했습니다.

그리고 반년이 지난 2007년 10월, 감사원의 서울지방국세청 운영실태 보고서에서 서울지방국세청이 2006년 신세계 법인세 통합조사과정에서 총수일가의 명의신탁주식(차명주식)을 발견하고 증여세를 추징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국세청이 시가가 아닌 액면가로 증여 재산 가액을 평가하고 증여세 33억4천여만 원을 적게 징수했으므로 이를 추가 징수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차명주식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로써 신세계 가의 ‘떳떳한 증여’에 흠집이 났습니다. 세무조사 중 차명주식이 적발되자 주식을 급하게 증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겁니다.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지난 8월 신세계 총수 일가의 차명주식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이 일로 올해 국세청 국정감사장이 시끄러워지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11월 6일,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5월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신세계그룹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통보받고 비자금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국세청은 검찰의 공조요청을 받고 이마트에 대한 세무조사에 돌입했는데요.

지난 8월 CBS노컷뉴스가 “이마트에 대한 세무조사 과정에서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된 차명 주식이 무더기로 발견된 것이 확인됐다”고 단독보도하며 차명주식 의혹이 처음으로 제기됐습니다.

신세계 그룹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진행된 세무조사는 이달 4일 마무리됐고, 금융감독원은 신세계그룹에 공시 위반과 관련된 서류 제출을 요구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6일, 신세계그룹은 계열사 임직원 명의로 돼 있는 차명주식 38만여 주를 이명희 회장 명의로 실명 전환한다고 공시했습니다. 신세계그룹이 과거에 제출한 주식 대량보유 신고서, 임원과 주요 주주 특정 증권 소유 현황 보고서 등에 대한 정정 공시를 낸 겁니다.

신세계그룹이 실명 전환한 차명 주식 규모는 신세계 9만1296주(0.92%), 이마트 25만8499주(0.93%), 신세계푸드 2만9938주(0.77%) 등 총 37만9733주입니다. 이날 종가기준으로 830억 원 상당입니다.

신세계그룹은 “20~30년 전 경영권 방어 차원에서 차명으로 보유했던 주식 가운데 남아있는 일부 주식을 실명으로 전환하는 것으로 이제 차명주식은 단 한 주도 남지 않게 됐다"며 “탈세나 불법 비자금과는 무관하다”고 밝혔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신세계 그룹의 공시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제재 수위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830억 원 차명주식에 증여세만 700억 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최근 실명 전환한 차명 주식에 대해 700억 원대의 증여세가 부과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2일 여러 언론이 일제히 보도한 바에 따르면, 국세청이 신세계그룹에 대한 세무조사를 마치고 미납 법인세 등 추징금 2,000억 원을 부과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중 이명희 회장이 전·현직 임직원 명의로 보유하고 있던 차명 주식에 대해 700억 원의 증여세가 부과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해당 주식은 실명 전환될 당시 시가로 830억 원 상당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