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키워드'

  • 2015년 8월 17일
  • |
  • 에디터 Memune

데이터로 보는 '광복절 경축사'

역대 대통령들은 매해 광복절 기념 행사에서 경축사를 합니다.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는 광복절을 축하하는 메시지와 더불어 정부의 국정 운영 목표와 지나간 집권기에 대한 평가가 담겨있곤 합니다. 경축사 안에 자주 언급되는 단어들을 살펴보면 “아! 지금 정부가 ‘무엇’에 방점을 두는구나!”를 단번에 알 수 있죠. 특히 집권 중반기에 접어드는 3년차 광복절 경축사는 중후반기 국가 운영의 가늠자 역할을 합니다.

그렇다면 지금부터는 김대중 정부 집권 3년차인 2000년 광복절 경축사를 시작으로, 2005년 노무현 정부 집권 3년차 광복절 경축사, 2010년 이명박 정부 집권 3년차 광복절 경축사, 그리고 가장 최근인 2015년 박근혜 정부 집권 3년차 광복절 경축사에 어떤 단어들이 언급됐는지 살펴보겠습니다.


1. 2000년 광복 55주년, 김대중 대통령

Dj complete 780
2000년 광복 55주년 경축사 '키워드'

IMF 외환위기의 여파가 채 가시지 않은 시기라 “경제”와 “개혁”이라는 단어가 자주 언급됐습니다. 또한, 밀레니엄 시대를 맞아 세계화와 정보화에 대한 전 국민적인 관심이 일었는데요. 이에 따라 “세계”, “지식정보”, “정보화” 등의 단어 또한 자주 등장합니다.

더불어 2000년도 6월에는 김대중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6.15 남북 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당시 남북 화해와 협력의 기운이 고조되면서, 이것이 “남북”, “협력”, “실현”, “민족”, “평화”, “안정”, “화해” 등의 단어로 표현됐음을 알 수 있습니다.

▷▷ 55주년 광복절 경축사 전문 보기

2. 2005년 광복 60주년, 노무현 대통령

Noh complete 780
2005년 광복 60주년 경축사 '키워드'

노무현 대통령이 광복 60주년을 기념하여 내놓은 경축사는 역대 경축사 중 가장 무거운 분위기입니다. 이야기한 단어들만 봐도 한눈에 알 수 있는데요.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우리 근현대사의 상처로 남아 있는 ‘친일’, ‘이념 갈등’, ‘독재와 저항’의 원인을 뿌리 깊이 박혀 있는 역사, 정치, 사회, 경제적 분열 때문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분열과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과거 청산’이 이뤄져야 한다고 역설했죠.

광복 60주년 경축사에는 노무현 대통령의 이런 생각들이 오롯이 담겨있습니다. “분열”, “지역구도”, “역사”, “나라”, “친일”, “사회”, “기득권”, “기업” 등의 단어가 자주 등장한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입니다.

▷▷ 60주년 광복절 경축사 전문 보기

3. 2010년 광복 65주년, 이명박 대통령

Mb complete 780
2010년 광복 65주년 경축사 '키워드'

단어들만 봐도 과거 노무현 대통령의 광복 60주년 경축사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입니다. 전체적으로 '희망차고, 밝고, 발전적이고, 진취적’인 느낌이 가득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광복 65주년 경축사에서 ‘과거’보다는 ‘미래’를 강조했습니다. “대한민국”이라는 단어와 “세계”라는 단어를 종종 함께 언급하곤 했는데요. '세계로 뻗어 나가는 대한민국’이라는 문구가 어색하지 않은 걸 보니 당시 이명박 정부가 강조한 부분 중 하나가 ‘세계화’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더불어, 이명박 정부의 정체성이라고 할 수 있는 “경제”, “성장”, “녹색” 등의 단어도 빈번하게 언급됐군요.

▷▷ 65주년 광복절 경축사 전문 보기

4. 2015년 광복 70주년, 박근혜 대통령

Park complete 780
2015년 광복 70주년 경축사 '키워드'

지난 8월 15일, 박근혜 대통령의 광복 70주년 경축사의 핵심 키워드는 ‘경제’였습니다. 한국의 비약적인 경제 성장을 언급한 것은 물론 세계적인 경기 침체와 이로 인한 국내 경기 악화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경제 활성화를 위한 해결책으로 제시된 것은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입니다. 이에 따라 “경제”, “문화”, “세계”, “창조” 등이 단어가 자주 등장했습니다.

또한, 이번 경축사에는 8월 4일, 북한의 DMZ 지뢰 도발 사건 발생에 따른 남북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집중적으로 담겨 있습니다. “남북”, “북한”, “도발”, “분단”, “평화” 등의 단어가 언급된 것은 이 때문입니다.

▷▷ 70주년 광복절 경축사 전문 보기


Gather complete copy
15대 - 18대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