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Google' to 'Alphabet'

  • 2015년 8월 11일
  • |
  • 에디터 Memune

구글은 그저 하나의 알파벳에 불과했습니다. 구글의 공동창업자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그리는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요? 이들의 새로운 도전인 '알파벳'을 통해 조금은 짐작해볼 수 있겠네요.

abc.xyz

구글은 알파벳의 "G"일 뿐

​검색엔진으로 시작해 수백 가지의 서비스를 운영하는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이 창사 이래 가장 큰 변화를 시도합니다. 구글이 '알파벳(Alphabet)'이라는 지주회사 체제로 개편되는데요. 10일, 구글의 CEO 래리 페이지는 알파벳의 공식 웹사이트에 직접 글을 올려 구글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습니다.

"기술 산업에선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차세대 성장 영역을 이끈다. 비슷한 영역에 계속 안주하는 것에 익숙해져선 안 된다."

래리 페이지, 알파벳 CEO

알파벳에 A부터 Z가 담겨있듯, 지주회사인 '알파벳' 또한 구글을 포함한 다양한 자회사를 통해 사업 영역을 다각화할 전망입니다. 알파벳 웹사이트에 적혀 있듯 '구글은 알파벳의 'G'가 될'(G is for Google) 뿐이죠.

Alphabet front abc.xyz
알파벳 웹사이트 메인 화면

​거대한 조직 변화에 따라 현 구글의 CEO를 맡은 래리 페이지와 사장을 맡고 있는 세르게이 브린은 각자 알파벳의 CEO와 사장직으로 자리를 옮기게 됩니다. 이와 더불어 구글의 에릭 슈미트 회장 또한 그대로 자리를 옮겨 알파벳의 회장직을 맡는다고 합니다. 사실상 구글의 공동창업자라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모두 알파벳으로 이동하는 셈인데요.

​이에 따라, 구글에서 안드로이드와 앱 부분을 총괄하며 핵심 인력으로 주목받던 순다르 피차이 선임 부사장이 구글의 CEO를 맡는다고 합니다. 피차이 CEO는 구글에 남아 구글 검색, 지도, 메일, 광고, 크롬OS, 안드로이드 등의 서비스를 지휘하며, 구글만의 영역 확장에 힘쓸 예정입니다.

16928752317 2e39f492da k Maurizio Pesce, flickr (CC BY)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알파벳의 출범은 구글이 새로운 비전을 설정하고,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현실에 안주하지 않을 것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입니다. 실제 조직 개편 전 구글 내부에는 'X랩'이라는 연구 조직이 존재했으며, 이 조직은 유통, 암 치료, 로봇 개발, 구글 글래스, 스마트 콘택트 렌즈, 무인 자동차 등 미래를 이끌어나갈 구글의 동력들을 발굴하고 있었습니다.

​레리 페이지는 본인이 작성한 글에서 구글의 X랩을 알파벳이 흡수할 것이며, 건강, 과학 등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조직이 알파벳의 자회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연구 단계에만 머물렀던 것들을 사업화하겠다는 뜻이겠죠. 그것도 아주 본격적으로 말입니다.

향후 알파벳 자회사 구성 예상도

​고인 물은 썩기 마련입니다. 구글의 창업자들은 미래를 찾아 나서기 위해 자리를 박차고 나섰습니다. 알파벳이란 거대한 캔버스 안에 담길 회사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이들이 그리고 있는 미래가 보일 겁니다. 길게 본다면 결국 그 시작에 'G'(oogle)가 있었던 셈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