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포커스뉴스
  • Society
  •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논란

나는 이 교과서 반댈세

역시나. 국정 역사교과서 도입은 난항에 부딪혔습니다.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발표하자 각계에서 ‘불복종’ 선언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현재 ‘국정농단 사태에 휩싸인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교과서’라는 꼬리까지 붙어 더욱 거센 반대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일단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14곳이 국정 역사교과서 불채택 방침을 밝혔습니다.(나머지 3곳은 울산·대구·경북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은 중학교 1학년 역사 수업 편성을 미루기로 했고 ▲광주시교육청은 중·고 1학년은 한국사 수업 편성 않고, 중·고 2~3학년은 검인정 교과서를 쓰도록 했으며 ▲부산시교육청은 내년 2월 말까지 논란이 되는 부분을 보완할 자료를 만들 계획, ▲제주도교육청도 역사를 선택한 고교 17개교에 검인정 교과서를 쓰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보수성향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도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내놨고 “현장 교사의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성명서를 통해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의 즉각 폐기와 검인정 교과서 활용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교육부는 내년에 국정 역사교과서를 채택하지 않기로 한 교육청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이영 교육부 차관은 지난 1일 “시정명령과 특정 감사 등 교육 현장의 정상화를 위한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선 학교에 역사 수업 편성을 2,3학년으로 미루도록 한 교육감에 대해 ‘학교장의 수업 편성 자율권(초중등교육법 제23조에서 보장)’을 침해한 것은 아닌지 검토하겠다는 겁니다. 교육감이 법령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되면 시정명령, 불이행 시 고발 등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하는군요.   이달 23일까지 현장검토본에 대한 의견 수렴을 거쳐 수정·보완한 뒤 학교 현장에 배포하겠다는 교육부의 계획에 차질이 예상됩니다.

  • 24 Stories
  • |
  • 2016년 12월 1일
Ed, flickr (CC BY)
World

인도 화폐개혁

'검은 돈' 과의 전쟁 선포

by twak, flickr(CC BY)
  • World
  • 하나의 유럽?

소프트 브렉시트? 네 케이크는 네가 사먹어!

  • 8 Stories
  • |
  • 2016년 11월 19일
Doo Ho Kim, flickr (CC BY)
Society

고령 운전자를 어찌할꼬

운전할 때에도 나이는 숫자에 불과?

steve_h, flickr (CC BY)
World

스페인의 노동개혁

NO PAIN, NO GAIN

Doo Ho Kim, flickr (CC BY)
Society

코레일 파업 대체인력 논란

군인 대체인력, 이대로 괜찮을까?